2024.05.23 (목)

대학알리

성공회대학교

[속보] 새천년관 앞 '느티' 제거돼∙∙∙ 새로운 나무 심는다

새천년관 앞 느티나무가 제거됐다.

 

 

4월 4일, 성공회대학교(이하 성공회대)는 원활하지 않은 수분 공급과 병해로 몸살을 앓던 느티나무 제거 작업을 실시했다.

 

제거 작업은 이날 오전 8시경부터 시작됐다. 나뭇가지를 자르는 것으로 시작한 제거 작업은 두 시간가량 만에 느티나무의 뿌리까지 제거하며 마무리되었다.

 

 

느티나무의 건강 악화 문제는 수년 전부터 제기돼 왔다. 느티나무 뿌리 주변이 보도블록으로 둘러싸여 있고 이로 인한 수분 부족과 시멘트 독이 건강 악화의 주요 원인이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성공회대는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보도블록을 들어내 잔디를 심고 영양소 주머니 부착, 주기적인 수분 공급 등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죽어가는 느티나무를 살리기엔 역부족이었고 결국 제거하기로 결정했다.

 

이 자리에는 약 5미터의 10년생 초목을 새롭게 심을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제거된 새천년관 앞 느티나무는 성공회대의 교목이자 보호수로 50년 이상 성공회대와 함께했다. 제거 작업을 진행한 작업 노동자는 나무 수령이 70~75년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A학우(사회융합자율학부∙17학번)는 “입학했을 당시만 해도 느티가 풍성하게 늘어져 있었다. 오랫동안 만남의 장소였던 느티가 사라져서 상실감이 든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취재, 글 = 유지은 기자

사진 = 독자 제공

디자인 = 유지은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