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대학알리

통합 앞둔 충북대·교통대, 교명 두고 갈등 격화

충북대에서 통합 교명 설문조사에 거센 반발이 계속돼 "충북대 교명 지켜야" vs "화합 위한 새 교명 필요"

글로컬대학 30 통합에 따른 충북대학교와 교통대학교 사이에 갈등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충북대학교 총학생회 '개화'는 “교명을 바꾼다는 것은 전통을 거스르는 일이며 역사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밝히면서 이같은 갈등은 쉽사리 해결되기 어려운 모양새다. 지난달 7일 충북대학교와 국립한국교통대학교(이하 교통대)의 통합을 앞두고 충북대학교 대학 본부 앞에서 '충북대학교 교명 절대 수호 시위'가 진행됐다. 이날 시위에는 충북대 재학생 700여 명이 모였다. 이날 시위는 양 대학이 기존 교명을 포함해 교명 후보를 제출하기로 합의한 것에 반발해 통합 반대 여론이 높은 충북대 재학생들 사이에서 주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갈등의 씨앗이 된 글로컬30 사업 학령인구 감소로 ‘벚꽃이 지는 순서대로 대학이 없어진다’라는 농담은 현실이 되고 있다. 종로학원이 발표한 2023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에 따르면 서울권은 5.81대 1, 인천·경기권 6.09대 1, 지방권 3.56대 1이었다. 지방대의 경우 2022년 대비 3.36대 1보다는 소폭 상승했지만, 경쟁률이 3대 1을 넘지 않아 ‘사실상 미달’로 분류되는 대학의 86.8을 차지한다. 이에 정부는 존폐 위기에 놓인 대학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