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대학알리

대학민주화

'소통 대신 불통'…가톨릭대 규탄한다

민주가대공동행동 기자회견 열어 "가톨릭대의 소통없는 학사 운영을 규탄한다"
총장 직선제를 골자로 한 13대 요구안 발표

가톨릭대학교 (이하 가톨릭대) 학생들이 학교 측에 비민주적인 규정 및 학사 운영 철폐와, 총장 직선제를 요구했다.

 

민주가대공동행동 (이하 민가동)은 지난 16일 가톨릭대 성심교정 교수 연구동 앞에서 학교와 총장의 비민주적인 학사 운영을 비판하며 13대 요구안을 제시하고, 대학 측에 이를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같은 주장은 지난달 25일, 대학 측이 SPC 관련 대자보를 학내 규정에 따라, 대자보 규격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것과 대자보에 관한 사전 허가 절차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철거한 사태에서 비롯됐다. 

 

더불어, 민가동은 이틀간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 조사 내용과 총장직선제 시행을 골자로 한 13대 요구안을 작성해 학생과 교직원 약 2,000명의 서명을 받았다.

 

 

 

 

 

 

 

 

 

 

 

 

 

 

 

 

 

 

본 기자회견은 박현우, 정재민 민가동 운영위원의 발언을 시작으로 양광모 민가동 공동대표의 기자회견문 발표와 참여자들의 13대 요구안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박현우 운영위원은 "가톨릭대의 기본 법칙은 '민주가대'였다. 그 이름이 부끄럽지 않도록 민주의 바람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가톨릭대의 불통 행정을 고치기 위해서는 대학의 최고 책임자인 총장이 민주적으로 선출돼야 함을 주장했다.

 

정재민 운영위원은 "가톨릭대가 학생들의 표현을 규정으로 묵살하고, 비정규직 교수를 양산하고, 조교란 이유 하나로 최저시급도 지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톨릭대의 건학이념인 '인간 존중의 대학'에서 '인간 배척의 대학'으로 변해가고 있다"며 가톨릭대의 비민주적 학사 운영을 강하게 비판했다.

 

양광모 민가동 대표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학우들의 불만 사항을 조사해 나온 500여 개의 응답 중 대다수가 오랫동안 제기돼왔던 문제"라며, "학내 문제에 관한 많은 학생의 꾸준한 항의와 민원, 대자보 등 의견 표출이 있었지만, 학교 측은 이를 무시하고 개선하지 않았다"면서 가톨릭대의 학내 구성원 간의 소통이 부재한 학사 운영을 강하게 비판했다.

 

민가동 13대 요구안에는 ▲ 민주적인 총장 선출제 도입 ▲ 표현의 자유 보장 ▲ 학생자치 보장 ▲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 ▲ 시설 노후화 대책 마련 등의 내용이 담겼다.

 

 

참여자들은 13대 요구안을 함께 낭독하는 시간을 가진 후, 총장직선제를 골자로 한 13대 요구안과 서명운동 결과를 총장실에 직접 제출했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권민제 기자

앞만 보고 달리는 것이 아닌,
옆을 바라보며 함께하는 삶을 살겠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