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2.9℃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5.5℃
  • 울산 6.5℃
  • 광주 5.3℃
  • 부산 7.0℃
  • 흐림고창 3.9℃
  • 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1.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중부대학교 동아리 방 6시 단축 운영, 교무처 “대면 강의 전까지 변경 없다”

URL복사

                                              ▲6시 이후 잠긴 동아리 방 사진

 

 

 지난 9월 24일부터 중부대학교는 동아리 방 단축 운행으로 6시까지 개방하고 있다. 이에 12월 3일, 중부대학교 교무처에서 “동아리 방 6시 폐쇄에 관해 대면 강의가 시작되기 전까지 현재와 같은 방법으로 운영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교무처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관리 직원들이 6시로 단축 근무를 하게 되면서 학생들의 부적절한 행위나 갑작스러운 문제 상황에 대처할 수 없게 되어 일시적으로 6시까지 운영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덧붙여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것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교무처의 갑작스러운 결정에 따라 학생들은 당장 과제를 할 곳이 없어 곤란한 상황을 겪고 있다. 이에 신문방송학과 민유빈(21)씨는 “대면 강의도 몇몇 있고, 팀플 하는 과목도 많은데 온라인 회의는 한계가 있다”며 “카페도 갈 수 없는 상황에서 학교까지 시간 제한이 걸리니 팀플 하는데 신경 쓸 것이 하나 더 생겨 불편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몇몇 학과는 6시 단축 운영 공지를 전달받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학생들은 불공평하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문화콘텐츠학부에 속한 한 조교는 “코로나 확산 방지와 학생 관리를 위해 교무처에서 내려온 사항이다”라며, “동아리 6시 이후 연장 사용에 대한 연락은 꾸준히 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비대면 수업이 진행하는 동안은 6시 동아리 방 단축 운영은 지속될 것이다. 학생들의 불편과 불만 또한 계속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