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대학알리

소수자

저소득 중증장애인 노동자 출퇴근 교통비 지원 월 7만원으로 인상

 

올해 1월부터 중증장애인 노동자가 지원받는 교통비가 매월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늘어난다.

 

지난달 23일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올해 1월부터 저소득 중증장애인 노동자의 출퇴근 교통비 지원을 매월 5만 원에서 7만 원으로 인상했다고 밝혔다.

'중증장애인 근로자 출퇴근 비용지원'은 저소득 중증장애인 노동자가 출퇴근에 사용하는 버스를 비롯한 대중교통비, 택시비, 자가용 주유비 등의 교통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2021년 장애로 근로능력이 현저히 낮아 최저임금 적용이 제외된 자를 대상으로 시범 도입되었다.

지난해 지원대상을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계층까지 확대했으며, 그 결과 지원 인원이 2021년 1,325명에서 2023년 1만 4,093명으로 약 10.6배 늘었다.

 

고용노동부는 중증장애인 평균 출퇴근 교통비가 전 국민 평균에 비해 높고, 월평균 사용금액도 점차 늘고 있는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중증장애인들은 대중교통보다 상대적으로 비싼 장애인 콜택시나 일반 차량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 따르면 중증장애인 노동자들은 2019년 기준으로 전 국민 평균인 4만 5,000원보다 2배 이상인 평균 11만 1,000원을 출퇴근 교통비로 내고 있다.

 

임영미 통합고용정책국장은 "이번 지원단가 인상으로 저소득 중증장애인 근로자가 안정적인 직업생활을 영위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더 많은 저소득 중증장애인이 편하게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서비스는 공단 지역본부 및 지사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1588-1519)으로 문의할 수 있다. 

 

안겸비 기자 (gyeombi116@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