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26.6℃
  • 연무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조금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9.1℃
  • 박무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6.3℃
  • 구름조금보은 27.0℃
  • 구름많음금산 28.0℃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한국외대, 온라인 강의 도중 음란물 전송받은 교수의 메신저 노출

한국외대국어대학교에서 온라인 강의 도중 음란물을 전송받은 교수의 메신저 화면이 노출돼 파문이 일고 있다.

 

한 수강생의 게시물에 따르면 3월 25일 A교수의 온라인 강의 녹화 영상에 여러 개의 음란물을 전송받은 카카오톡 메신저 창이 그대로 노출됐다. A교수는 메신저 창을 닫고 수업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많은 학우들은 이에 당혹감을 표출했다.

 

논란이 일자 A교수는 “수업 자료에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며 강의 영상을 다시 업로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학생들은 학내 커뮤니티에서 “오류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음란물 유포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다”, “문제의 요지를 파악하지 못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표출했다.

 

한편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총학생회 ‘새벽으로부터’는 이번 사태에 강경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단순한 실수로 치부하는 A교수를 규탄한다”며 해당 “성평등센터 또한 이번 사건을 엄중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지우 기자 (seol@hufs.ac.kr)

(사진출처=에브리타임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