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4℃
  • 맑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17.1℃
  • 구름조금대구 14.5℃
  • 흐림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4.9℃
  • 흐림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12.2℃
  • 구름조금금산 13.4℃
  • 맑음강진군 14.4℃
  • 흐림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주말 맞은 농성장… 천막 보수 한창

URL복사

숙명여대 총학생회장 노숙농성 3일 차

10월 10일 황지수 숙명여대 총학생회장은 학생참여 총장직선제를 요구하며 무기한 노숙농성에 돌입했습니다.
대학알리에선 노숙농성이 끝나는 날까지 숙명여대 총장선출제도에 관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12일(토) 낮 숙명여대 제1캠퍼스 순헌관 사거리에 위치한 농성장은 천막 보수로 분주했다. 같은 시간, 숙명여대 행정관 5층에 위치한 기획팀 사무실은 주말임에도 불이 켜져 있었다. 황지수 숙명여대 총학생회장이 '학생참여 총장직선제' 쟁취를 위한 무기한 노숙농성에 돌입한 지 3일째다. 
 

바람이 강해지면서 농성장 천막에 잔고장이 생기기 시작했다. 황 회장은 "천막을 저희가 지은 거라 많이 부실해요"라며 "급한 대로 바람을 막으려고 방풍용 비닐을 스테이플러로 찍었는데 다 무너졌어요. 이제 그걸 다시 노끈으로 묶고 단열벽지도 새로 붙여야죠"라고 했다. 
 

순헌관 사거리의 유동인구는 평일보다 줄었다. 황 회장은 "토요일이어서 (사람들이) 많이 오진 않았고, 오늘은 꽃 화분을 선물로 받았죠”라며 “얘를 잘 키워보자고 다짐했어요. 자신은 없지만"이라고 웃어 보였다. 
 

이어 황 회장은 "어깨가 좀 많이 결렸는데, 그것 말고는 아직 괜찮아요"라고 했다.
 

주말동안 숙명여대 총장직선제에 대한 논의는 진척을 보이지 않을 전망이다. 노숙농성 2일 차인 어제(11일) 숙명여대 기획처에선 “다음 주 수요일(16일)에 (교수협의체) 회의가 예정돼 있다. 그 결과를 추후 전달하겠다”고 숙명여대 총학생회에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