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대학알리

이화여자대학교

Keyword로 보는 프라임&코어

2015년 12월 23일 교육부는 대학 인문역랑 강화사업(Initiative for COllege of humanities’ Research and Education, 이하 코어)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1주일 뒤인 12월 30일에 산업연계 교육 활성화 선도대학 사업(PRogram for Industrial needs - Matched Education, 이하 프라임)을 연달아 발표했다. 교육부가 프라임 사업과 코어 사업을 공식 발표하자, 대학가의 반발이 거세졌다. 두 사업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길래 대학가에서 반발이 빗발치게 된 걸까? 프라임 사업과 코어 사업의 키워드를 통해 그 내용을 쉽게 알아보자.

 

프라임 사업 핵심 키워드

인력 미스매치, 기업 인력난, 노동 수급균형

교육부의 기본 계획에 따르면, 프라임 사업의 추진 배경의 핵심 중 하나는 직무능력을 갖춘 인재 부족으로 기업이 겪는 인력난과 교육 현장과 노동 현장 간의 수급 불균형이다.

높은 전공 불일치도, 낮은 전공 취업률

프라임 사업의 다른 배경은 대학생들이 자신의 전공과 다른 직군으로 취업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 진로 선택의 어려움과 직무 능력 활용의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이다.

사회수요 맞춤형

추진 배경으로 제시된 노동시장의 인력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프라임 사업이 제시하는 방식은 '사회수요'에 부합하는 인재를 길러내는 대학교육이다.

차별화된 지역 인재 양성

교육부는 대학이 '경제성장-일자리 창출-취업자 증가'라는 선순환 구조에 앞서 창의적인 인재 양성 모델을 구축하고
이를 위해 지역 사회의 특성에 맞춘 차별화된 인재를 양성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대학 교육 체질 개선

교육부는 프라임 사업의 내용으로 인력 미스매치의 양적 조정과 대학교육의 질적 개선을 제시한다. 양적 조정을 통해 인력수급전망을 기초로 사회·산업수요 중심의 학사구조를 개편하고 정원을 조정한다. 그리고 대학은 실무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현장 실무 능력을 기르는 방향으로 대학 교육의 질적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

추진전략 3대 원칙

교육부는 프라임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켜야 할 3가지 원칙을 다음과 같이 제시한다.
1. 학생 중심의 교육개혁을 위한 자율성과 유연성을 대학에 부여
2. 교원 신분, 학생 정원 유지 등 대학 구성원 간 합의
3. 선제적이고 자율적인 대학의 변화 요구에 대한 재정적 뒷받침 

 

코어 사업 핵심 키워드

지속가능한 발전, 지속가능한 인문학 진흥

교육부는 코어 사업 기본 계획에서 우리나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인문학 소양을 갖춘 창의인재가 매우 필요함을 역설했다. 이러한 인재 발굴을 위해 국가의 경영 전략 차원에서 세계적으로 활약할 수 있는 지역전문가를 양성해야 하고 동시에 인문학의 바탕을 다지기 위한 연구자, 교수 인력 양성에도 힘을 쏟아야 함을 말하며 코어 사업 추진 배경을 밝혔다.

위기의 인문학

교육부는 이어 코어 사업을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인문학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구조개혁의 결과로 인문학의 가치가 훼손될 수 있음을 지적했다. 또한 인문계열의 학과가 사회수요와 관계없이 양적으로 팽창한 것과 인문계열 학과가 특성없이 난립되어 사회수요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왔음을 밝혔다.

대학별 특화된 인문학 발전 모델

교육부는 각 대학이 인문학을 사회요구에 부합하도록 발전시키고 동시에 기초학문으로서 보호하고 육성할 수 있는 방안을 자율적으로 수립해야 함을 말한다. 대학은 교육부가 제시한 '발전모델 예시'를 선택하거나 자체적인 발전모델을 수립할 수 있다. 교육부가 제시한 발전모델의 예시는 다음과 같다.
1. 글로벌 지역학 - 언어권별 글로벌 지역 전문가 양성
2. 인문기반 융합전공 - 인문학과 타 학문의 결합을 통해 창의적인 인문인재 양성
3. 기초학문 심화 - 학술적 역량을 갖춘 학과 및 전공자 양성
4. 기초교양대학 - 전 계열 학생 인문소양 증진

 

 

배너